시편(시) 123 편
1 [聖殿(성전)에 올라가는 노래] 하늘에 계신 主(주)여 내가 눈을 들어 主(주)께 向(향)하나이다
A song of ascents. I lift up my eyes to you, to you whose throne is in heaven.
2 종의 눈이 그 上典(상전)의 손을, 女(여)종의 눈이 그 主母(주모)의 손을 바람같이 우리 눈이 여호와 우리 하나님을 바라며 우리를 矜恤(긍휼)히 여기시기를 기다리나이다
As the eyes of slaves look to the hand of their master, as the eyes of a maid look to the hand of her mistress, so our eyes look to the LORD our God, till he shows us his mercy.
3 여호와여 우리를 矜恤(긍휼)히 여기시고 矜恤(긍휼)히 여기소서 甚(심)한 蔑視(멸시)가 우리에게 넘치나이다
Have mercy on us, O LORD, have mercy on us, for we have endured much contempt.
4 平安(평안)한 者(자)의 嘲笑(조소)驕慢(교만)한 者(자)의 蔑視(멸시)가 우리 心靈(심령)에 넘치나이다
We have endured much ridicule from the proud, much contempt from the arrogant.